• 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변경
  • 문의하기

취업정보

'기업이 뽑고서 후회하는 직원'2위 책임감 부족, 1위는?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 2738
기업에서 채용한 것을 후회하는 신입사원 1위는 입사 전과 달리 열정이 부족한 직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20일 기업 인사담당자 311명을 대상으로 “채용한 것이 후회되는 신입사원이 있습니까”라고 물은 결과 68.5%가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유형으로는 ‘면접 때와 달리 열정이 부족한 직원’(55.9%·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책임감이 부족한 직원’(47.4%), ‘조기 퇴사·이직하려는 직원’(38.5%)이 2위와 3위에 올랐다.

또 ‘편한 일만 하려고 하는 직원’(38%), ‘인사성 등 기본예의가 없는 직원’(29.1%), ‘스펙만 좋고 실무능력은 부족한 직원’(28.2%), ‘월급이 적다는 등 불평불만이 많은 직원’(28.2%), ‘지각·결근이 잦은 근태불량 직원’(23%), ‘상사·선배 말을 잘 듣지 않는 직원’(16.9%) 등의 유형이 지목됐다.

신입사원 중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의 비율은 평균 32%로 집계됐다. 채용을 후회하게 되는 이유로는 ‘급히 채용을 진행해 뽑은 인력이라서’(45.1%·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자의 면접 발언을 그대로 믿어서’(37.1%), ‘지원자의 열정과 의지가 금방 식어서’(23.9%), ‘구인난으로 우수 지원자가 줄어들어서’(19.7%), ‘연봉조건 등에서 회사 경쟁력이 없어서’(18.3%), ‘스펙만 보고 평가해서’(16.9%), ‘지원자의 이력서가 과장되어서’(15%), ‘외모나 첫 인상만 보고 평가해서’(14.1%)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 기업 83.6%는 이들에게 별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었으며, 그 방법으로는 절반 이상인 56.2%(복수응답)가 ‘상담을 통해 개선하도록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직접 주의, 경고를 준다’(36%), ‘인사고과에서 낮게 평가한다’(18.5%), ‘권고사직 시킨다’(15.2%), ‘상사에게 특별 관리하도록 한다’(11.8%), ‘부서·업무 등을 재배치한다’(9.6%) 등이 있었다.

반대로 기대 이상의 모습에 더 만족했던 신입사원이 있는 기업은 59.8%였고, 그 유형으로는 ‘모든 일을 열심히 배우려는 의욕 넘치는 직원’(64.5%·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응답 기업 83.6%는 이들에게 별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었으며, 그 방법으로는 절반 이상인 56.2%(복수응답)가 ‘상담을 통해 개선하도록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직접 주의, 경고를 준다’(36%), ‘인사고과에서 낮게 평가한다’(18.5%), ‘권고사직 시킨다’(15.2%), ‘상사에게 특별 관리하도록 한다’(11.8%), ‘부서·업무 등을 재배치한다’(9.6%) 등이 있었다.

반대로 기대 이상의 모습에 더 만족했던 신입사원이 있는 기업은 59.8%였고, 그 유형으로는 ‘모든 일을 열심히 배우려는 의욕 넘치는 직원’(64.5%·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경향신문 ㅣ 2011-07-20



  • 등록일 : 2011/07/20(수) 19:13
  • 수정일 : 2011/07/20(수) 19:13
  • 첨부파일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