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변경
  • 문의하기

취업정보

인사담당자 82.4%, "면접시 개인사 관련 질문한다"...인성평가 위해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 2319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874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지원자의 개인사 관련 질문 여부’를 주제로 설문결과, 82.4%가 ‘하고 있다’라고 응답했다.
개인사에 관련된 질문을 하는 이유로는 ‘지원자의 인성을 평가하기 위해서’가 59.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지원자의 인생관, 가치관을 알기 위해서’(45.8%), ‘업무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36.8%), ‘조직 및 인재부합여부를 판단하려고’(32.9%), ‘구직자의 평상시 모습을 알기 위해서’(24.2%), ‘편안한 답변을 유도하기 위해서’(19.2%) 등의 응답이 있었다.
 
개인사 중 평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는 ‘대인관계’(38.1%)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건강 상태’(16%), ‘거주 지역’(9.2%), ‘결혼, 육아계획’(6.1%), ‘재무상태 등 신용문제’(5.3%), ‘취미생활’(3.5%), ‘범법행위 경험’(2.9%), ‘주량’(2.6%) 등이 있었다.
실제로 응답 기업의 절반이 넘는 56.7%는 개인사 질문에 대한 답변이나 태도 때문에 감점을 준 경험이 있었다.
 
감점을 준 상황으로는 ‘개인적인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47.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거짓을 꾸며서 말한 느낌이 들 때’(46.3%)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회사와 가치관 등이 맞지 않을 때’(31.9%),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고 버벅댈 때’(18.4%), ‘질문에 불쾌감을 표현할 때’(12.5%) 등이 있었다.
 
반면, 개인사와 관련된 질문을 하지 않는 기업(154개사)은 그 이유로 ‘개인 역량이 더 중요해서’(44.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사생활 침해인 것 같아서’(39.6%), ‘업무와 연관이 없어서’(33.1%), ‘선입견을 가질 수 있어서’(32.5%), ‘구직자들이 답변을 꺼려해서’(3.2%)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 중 지원자의 다양한 면모를 파악하기 위해 사적인 부분에 대해 질문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업무와 관련 없는 사적인 질문은 사생활 침해는 물론 지원자에게 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만큼, 신중한 자세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전자신문 경제
  • 등록일 : 2012/01/30(월) 14:31
  • 수정일 : 2012/01/30(월) 14:31
  • 첨부파일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