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변경
  • 문의하기

취업정보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꼴불견' 구직자 1위는?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 3573
채용 과정에서, 인사담당자가 만난 가장 꼴불견인 구직자의 태도는 무엇일까.

25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680명을 대상으로 ‘채용 중 구직자로 인해 황당하거나 불쾌했던 경험 여부’를 설문한 결과 85.7%가 ‘있다’라고 답했다. 꼴불견 유형으로는 ‘연락 없이 면접에 불참하는 유형’이 73.9%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지각, 복장불량 등 면접태도 나쁜 유형’(52.3%), ‘입사의향도 없으면서 지원하는 묻지마 유형’(50.9%), ‘능력보다 높은 연봉 등을 요구하는 유형’(44.1%), ‘자격미달인데도 일단 지원하는 유형’(21.6%), ‘기업명 틀림, 오타 등 기초적인 실수하는 유형’(20.8%), ‘자기과시 및 자신을 과대평가하는 유형’(17.5%), ‘스펙, 경력 등을 과대포장한 유형’(15.1%), ‘채용 전형, 절차 및 규칙 등을 무시하는 유형’(13.9%) 등의 순이었다.

불쾌한 경험은 ‘면접전형’(82.2%)에서 가장 많이 하고 있었으며 이어 ‘서류전형’(18.9%), ‘채용공고문의’(15.3%), ‘연봉 협상’(12.3%), ‘합격자 발표’(6%) 등의 순으로 답했다.

전체 중 꼴불견 구직자의 비율은 평균 27%로 집계됐다.

이같은 불쾌한 태도를 보인 구직자에 대해 인사담당자의 절반 이상인 68.4%는 ‘평가 결과와 관계 없이 무조건 탈락’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감점처리’한 경우는 29.3%였고, ‘전혀 상관하지 않았다’는 2.2%에 불과했다.

또 꼴불견 태도의 구직자가 다시 입사 지원할 경우 56.6%는 확인 후 탈락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세계파이낸스
  • 등록일 : 2012/01/30(월) 14:42
  • 수정일 : 2012/01/30(월) 14:42
  • 첨부파일
    없음